공무원노조

공무원노조, 아베규탄행동 전면 확대 기자회견

2019-08-08 / 553

 
▲ 공무원노조가 7일 오전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과 지소미아 폐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를 강력 규탄하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요구 및 아베 규탄행동 전면확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달 초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감행하자 공무원노조는 전국 지부에서 아베 규탄 현수막 걸기, 청사 내 스티커 부착, 촛불 집회 참여 등 ‘NO 아베 공동행동’을 벌이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러한 규탄 투쟁을 더욱 확대하고 공직사회 내 일제 잔재 청산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천명했다.

 

   
▲ 공무원노조 이상원 수석부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이상원 수석 부위원장은 “일본은 우리 민족을 식민지화해 수많은 약탈을 자행했다. 수 많은 여성들을 성노예로 끌고가 몹쓸 짓을 자행했고 젊은이들을 전쟁터로, 공장으로, 광산으로 끌고가 죽음으로 내몬 전범국가다. 이런 불법적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사법부가 내린 정당한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아베 정권의 경제적 침략이 과연 정당한 것인가”라며 묻고 “평화를 애호하는 일본 대다수 민중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아베 정권은 지금 당장 경제적 침략행위를 멈춰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그동안 대한민국이 강대국의 입김에 휘둘려 왔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자주적인 국가로 거듭나야 한다. 일본의 이익을 위한 협정으로 전락한 한일군사보호협정을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아베규탄시민행동 박석운 공동대표가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아베규탄시민행동' 박석운 공동대표는 “아베 일당이 핵심 전자부품 소재 수출 규제에 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등 경제 침략을 감행하는 이유는 한국 내에 조중동 등 아베 앞잡이 언론과 자한당 등 아베 앞잡이 정치 세력이 한국정부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들 아베 앞잡이 세력을 척결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아베 일당이 일본 평화헌법을 개정해 전쟁이 가능한 군사대국화-군국주의화하려는 음모를 위해 한국 때리기를 감행하고 있다”며 “일본의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평화시민들, 아울러 전 세계 평화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연대해 국제적 캠페인을 진행해야 한다. 올림픽 선수단에 후쿠시마산 식단을 제공하려는 아베의 해괴한 망동에 대해 국제적 평화-환경 세력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 공무원노조가 7일 오전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과 지소미아 폐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는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국민 보호와 사법 질서를 위해서라도 아베 정권의 도발에 대해 정부 차원의 강경하고 확고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며 “적폐정권 하에서 밀실로 체결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폐기가 그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공무원노조 이재광 부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공무원노조는 현재 ‘NO 아베 공동행동’ 일환으로 전국 본부와 지부에서 전개되고 있는 反 아베 현수막 게시, 청사 내 스티커 부착 등을 더욱 확대해 본-지부별 규탄 성명과 기자회견, 지소미아 폐기 청원 독려 등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공직사회 내 일본식 행정용어와 직급체계 등 일제 잔재 퇴출 운동도 벌일 방침이다.